중국의 공유경제 -공유병원-

Posted by Doctor.ahn
2017.11.19 14:35 Dr.Ahn의 중국이야기






IT업계의 천국이라 불리우는 중국 절강성 항저우시에서 공유병원의 시대가 시작되었다.

공유 자전거, 공유 자동차, 공유 배터리 등 중국의 빠른 경제 발전에 힘 입어 드디어 공유병원 까지 하게 되었다.

얼마전 알리바바의 회장 마윈이 "은행이 바뀌지 않아 쯔푸바오(알리페이)를 우리가 만들었듯이
병원이 바뀌지 않아 우리가 병원과 의료계를 바꾸려고 한다" 라고 언급했듯이 공유의료 사업영역은
돈 냄새 잘 맡기로 유명한 마윈에게도 엄청난 시장으로 보이는 듯 싶다.


마윈 뿐만이 아니라 중국에서는 수많은 메디컬 그룹이 생겨나고 있고, 의사로만 구성된 의사집단( 닥터그룹)이 생겨나고 있다.
의사로만 구성된 의사집단은 의료인력을 파견하고, 돈 많은 투자자는 장소를 제공하고, 플랫폼업체들 혹은 의사가 직접 환자를 제공하는 형식으로 중국은 현재 의사와 병원 모두가 절대부족 상태이므로  공유병원이 앞으로 많이 생겨날 듯 하다.


(사진: 항저우에 생긴 22층짜리 메디컬 타워, 1층부터 5층까지는 종합쇼핑몰 , 6층부터 22층까지는 병원인 형태이다.)


공유병원을 이해하려면 우선 우리나라의 메디컬 타워를 연상 시키면 좋을 듯 싶다. 우리나라를 동네 요지마다 세워지던 메디컬 타워에는 내과, 외과, 방사선의학과, 소아과, 치과, 안과 그리고 약국 등이 필수로 각 과 원장님들이 각자의 병원을 책임지며 들어간다. 중국의 공유병원이 다른 점은 메디컬타워 자체를 누군가 지워놓고 메디컬 그룹내의 의사 혹은 유명한 의사를 "빌려쓰는" 방식이다. 여기서 "빌려쓴다"라는 뜻이 핵심이다. 나로 예를 들자면, 내가 항저우에 칭친이메이 라는 조그만 개인병원에서 일을 하고 있는데, 월급과 인센을 받으며 일하고 있는 방식이다.  하지만 환자와 따로 이야기 해서 같은 항저우 내에 공유병원에서 같은 재료 같은 시술을 하게 된다면 유지비를 내지 않아도 되므로 환자에겐 시술가격이 낮아지고, 시술에서 생기는 재료비를 뺀 이익중에 60~80% 정도를 시술한 의사가 가져 갈 수 있게 되어 의사, 환자, 공유병원 3자가 모두 이익을 보는 구조이다. 뿐 만 아니라 의사 입장에선 자기 자신의 이름을 브랜드화 할 수 있는 점 또한 매우 매력적이다.



한가지 더 극단적으로 예를 들자면 피부과 의사인 내가 나를 마케팅 해주고 환자를 구해다줄 마케팅 회사 혹은 매니저와 함께 단 둘이서 내이름을 걸고 바로 창업을 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러한 창업에는 초기 병원설립 비용에 대한 리스크 등이 존재 하지 않아 수많은 중국의사들이 앞 다퉈 공유병원을 중심으로 자신의 사업을 진행시키고 있다. 중국에는 환자만 따로 공급해주는 사업자도 존재하며, 한국과 달리 환자중개 행위자체가 불법이 아니다. 따라서 일반인들도 의사와 이러한 회사를 찾아서 연결하고 장소까지 연결한다면 병원을 쉽게 차릴 수 있게 된다. 

(사진: 각층 마다 최정상급 의료진이 직접 운영하는 과들로 구성되어있다. 신체검사, 치과, 소아과, 외과 등 모든 과가 다 있다.)



이와 같은 일이 가능한 점은 병원과 의사 숫자가 부족하고, 자본가들이 의료시장에 눈을 돌리고 관심갖기 시작했으며, 중국의 큰 의료시장이 받쳐주고 있기 때문이다. 이를테면 항저우에 아는 한 의사는 필러시술을 애교살과 입술만 한다. 그렇지만 환자들은 항상 줄서서 그의 시술을 기다린다. 항저우시의 인구는 1000만에 이르며 절강성 전체인구는 6000만이나 되기 때문에, 한가지 시술항목만 잘해도 중국에선 큰 성공을 거둘 수 있다.

중국의 공유경제, 공유병원의 앞 날이 어떻게 발전해갈지 궁금한 요즘이다.


공감하기 눌러주시는 것 잊지 말아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놀라운 중국의 AI 로봇시장 발전속도 (Chinese AI Robot in restaurant)

Posted by Doctor.ahn
2017.11.16 01:46 Dr.Ahn의 중국이야기

 

세계 각국의 거대기업들의 자본이 90년대부터 2010년 전까지 꾸준하게 유입되어진 결과

중국은 산업전반에 있어서 거대한 하드웨어를 갖추게 되었다. 

이러한 하드웨어를 기반으로 이제는 소프트웨어까지 갖춰지게 되어 로봇(ROBOT) 인공지능(AI) 시장에서

눈부신 발전을 이룩하고 있다. 


2010년 이후 중국은 광적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창업 열풍이 불었으며, 수많은 스타트업이 탄생하였다.

아시아 최대 인터넷기반 기업인 텐센트, 알리바바도 스타트업이었으며, 중국에서는 컴퓨터IT 기술을 활용한

드론산업과 인공지능산업이 현재 가장 큰 블루오션으로 자리메김 하였다.


이와 같은 현상의 배경에는 중국 정부의 창업장려정책과 중국 청년들의 도전정신이 있다.

선 발전 후 규제 시스템의 중국 정부의 창업장려정책은 창업도전정신으로 가득찬 중국 청년들을 4차산업혁명의 

최전방 전선으로 이끌고 있다.


 


수 많은 한국인을 비롯한 선진국가의 사람들은 중국을 그저 카피의 나라라고 혹평하지만 필자가 느끼는 중국은

그야말로 혁신과 개혁의 바람이 일고 있는 4차산업혁명의 발원지가 아닌가 싶다.

판다방송에서 업로드한 아래의 영상을 보고 필자는 정말 공포감을 느꼈다.

전문가가 보기엔 아직은 조악하기 짝이 없고, 퀄리티도 많이 떨어지는 유치한 제품이지만,

이미 개발, 생산 단계를 뛰어넘어, 판매를 하고 있다는 점이다. 


 


 

판매가 이루어지면 구매자의 피드백에 맞춰 개선되고, 또 다시 업그래이드가 되고, 점점 완벽한 제품이 될 것이다.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선 이뤄지기 힘든 일이 중국에선 여기저기서 일어나고 있다.

이미 드론산업만 해도 전세계에서 드론산업의 70%이상을 중국이 가져갔듯이 

인공지능 시장마저 중국에게 빼았기게 될 전망이다.


드론을 사서 날려보려면 각종 인허가를 받아야 하고, 시제품을 생산해보고자 하면 개인 혹은 기업이 어렵게 어렵게

샘플을 생산해서 시험해보는 우리나라와는 다르게 정부차원의 클루스터가 이러한 격차를 만들고 있지 않나 싶다.


앞으로 정부차원의 4차산업혁명에 대한 대응이 어떻게 이뤄질지 궁금한 요즘이다.


공감하기 눌러주시는 것 잊지 말아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